Skip Navigation Links공감꿈꾸는 어린이
[르완다 내전 25년] 그때 그 어린이는 어떻게 되었을까? 르완다 2019.04.05 406


100일 동안 100만 명

1일에 1만 명

1시간에 100명

1초마다 7명

 

1994년 4월 6일, 르완다 대학살이 일어났습니다.

잔인하고 비극적인 사건과 마주한 르완다 사람들에게 그날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이었습니다.

 

25년이 지난 오늘,

르완다 대학살 현장에 있던 어린이들은 지금 어떻게 되었을까요?

용서와 화해의 길을 택한 이들을 만났습니다.

 

컴패션에서 절망을 딛고 희망을 찾은,

장 클로드(Jean Claude)

 

장 클로드(Jean Claude)는 11세에 르완다 대학살 사건을 겼었습니다. 당시 후투족 강경파는 투치족을 학살했습니다. 후투족은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들이 아닌 우리 이웃, 친구였던 사람들이었습니다.

클로드는 덤불에 숨어있는 동안 이웃이 그의 아버지를 고문하고, 살해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누이, 숙모, 삼촌 또한 그의 눈앞에서 비극적인 삶을 맞았습니다. 어머니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고 말았죠.

컴패션이 다시 문을 열었지만, 많은 아이들이 사라졌습니다. 클로드는 후투족 자녀들과 한 자리에 있어야 했습니다. 그런데 컴패션에서 화해와 용서를 알려주었습니다.

 

“서로 사랑하라.”

 

 

장 클로드는 예수님을 만나고, 가족을 살해한 사람들을 ‘복수, 증오’하는 대신 ‘용서’를 택했습니다. 단순한 용서를 넘어선 사랑이었습니다.

학교를 졸업한 후, 가난한 환경에 있는 어린이나 고아를 돕는 ‘Best Family Rwanda’라는 비영리 단체를 설립했습니다. 그리고 후투족, 투치족 자녀 모두를 도우는 데 앞장섰습니다. 하물며 자신의 아버지를 살해한 자의 아들까지도 말입니다.

 

"르완다 대학살로 혼자가 된 아이.

그 아이는 제 아버지를 살해해 투옥된 사람의 아들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제 마음을 완전히 바꾸어 그 아들을 품게 한 것.

이것이 바로 용서입니다."

 

국제구호개발 NGO ‘세이브 더 칠드런’의 어린이 보호 담당자,

크리스틴(Christine)

 

크리스틴은 4살 때 르완다 대학살로 부모님을 잃었습니다. 크리스틴과 형제 자매는 숙모와 조부모와 함께 살게 되었습니다. 5살에 컴패션에 등록된 것은 크리스틴에게 새로운 시작이었습니다. 가족과 나눠 먹을 음식을 받고, 학교에 다니는 것이 가장 큰 기쁨이었습니다.

 

“컴패션이 인생을 바꿨어요!”

 

 

수년 동안 크리스틴은 부모의 목숨을 앗아간 사람들에 대한 증오가 계속되었습니다. 그런데 10대 때, 예수님의 사랑을 경험했습니다. 그리곤 지역 사회 취약한 어린이들에게 시선을 돌렸습니다.

크리스틴은 르완다 국립 대학교에서 정치학을 전공한 후, 르완다 상원의회에서 근무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국제 세이브 더 칠드런(Save the Children International)의 어린이 보호 담당자가 되었습니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하고 싶어요.

증오가 마음에 굳어지기 전

자유롭게 사랑을 전할 수 있어 감사합니다.

꿈은 인권부 장관(the Minister for Human Rights)이 되는 것입니다."

 

한때 적이었던 후투족 위해 일하는,

메소드(Methode)

 

메소드는 대학살로 아버지, 어머니, 동생들을 잃었습니다. 하나님께 왜 나만 살아남았는지 묻고 또 물었습니다. 분노, 괴로움과 복수심에 휩싸였습니다.   

 

"군인이 되고 싶었습니다.

가족의 목숨을 앗아간 이들을 모두 죽이고 싶었습니다."

 

메소드는 컴패션에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상담을 지속적으로 받으며 고통스럽지만 그들을 용서하기로 결심했습니다. 가족을 잃고 혼자 남겨진 자신은 사랑받을 자격이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후원자님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고 고백합니다.

메소드는 현재 르완다 관광산업에서 사업장을 운영하며, 후투족을 위해 일하고 있습니다.


  

 

"한때는 적이라고 생각한 후투족을 고용해 그들을 위해 일하고 있습니다.

미워했던 사람들에게 먼저 악수를 청하고 화해하는 것.

그것이 바로 사랑이니까요."

 

현재 르완다에는 393개 컴패션 어린이센터에서

85,691명의 어린이들이 양육받고 있습니다.

 

르완다의 아픔을 함께 아파하며

용서와 화해의 다음세대를 세우는 일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화해와 용서의 르완다, 다음세대 세우러 가기

next HIStory for RWANDA


댓글 입력창 댓글  {{total}} 0 / 300자
  • {{item.user_id}} {{item.body}}
    수정 삭제 {{item.reg_date | date : 'yyyy-MM-dd HH:mm:ss' }}
    0/300자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