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건너뛰기 링크공감꿈꾸는 어린이
[글로벌 취재] 편지로 '받은' 뜨거운 사랑 필리핀 2019.06.27 283

 

컴패션이 후원자님의 어린이를 직접 만나고 오는

‘글로벌 취재’!

200명 넘게 응모해주신 소중한 후원자님들 중

두 번째 주인공

3년 7개월간 47통의 편지로

사랑을 주고받은

한주연 후원자님과 조나를

컴패션이 만나고 왔습니다!

 

한주연 후원자의 편지로 사랑을 듬뿍 받았다는

필리핀 소녀 조나의 고백,

전해 드릴게요!


*시각장애인    진을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조나예요.

제 하루를 보여 드릴게요!



 


 

▲ 조나를 소개합니다!

(바다를 뒤로한 채 긴 머리를 양 어깨 밑으로 늘어뜨린 조나의 모습. 짙은 쌍커풀이 돋보이는 선한 눈매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입가엔 잔잔한 미소를 띠고 있습니다.)


 

제 후원자님은 한국 분이에요!

 

제 이름은 조나 메이(Jonnah Mae), 12살이에요! 컴패션 후원 어린이죠. 제 후원자님은 한주연 후원자님이시고요, 한국 분이세요! 후원자님은 앞을 볼 수 없는 분이지만 편지에 적힌 다정한 말 한 마디 한 마디를 보면 마치 제 마음을 훤히 보시는 듯해요.

 

▲ 가장 친한 친구 그레이젤(Greyzel)과 함께하는 해변 산책.

(바다를 따라 조나와 그레이젤이 모래사장을 걷고 있습니다. 서로를 마주보며 손을 잡고 웃고 있습니다. 두 사람 모두 반팔 티셔츠에 짧은 반바지를 입고 샌달을 신었습니다.)


▲ 컴패션 어린이센터에서 열린 즐거운 찬양 시간.

(조나가 그레이젤을 포함한 친구들과 환하게 웃으며 박수를 치고 있습니다. 컴패션 남, 여 어린이들이 모여 함께 찬양하는 모습. 조나는 어린이센터에서 나눠준 하얀색 반팔티와 파란색 반바지를 입고 있습니다.)

 

저는 관광지로 유명한 필리핀 세부의 어촌마을 알가오(Algao)에 살고 있어요. 컴패션 어린이센터에 가면 맛있는 밥을 먹고, 친구들과 재미있게 놀 수 있어요. 센터에 다니면서 학교 공부에 필요한 학용품도 지원받고 공부도 더 열심히 하고 있답니다! 가장 재미있는 시간은 성경을 배우는 시간이에요.

 

▲ 조나가 후원자를 위해, 가족을 위해, 자신 앞에 펼쳐질 미래를 기대하며 기도합니다.

(센터에서 함께 찬양하던 어린이들이 두 손을 모아 기도합니다. 조나 옆에 다른 친구들도 함께 고개를 숙이고 기도하고 있습니다.)


▲ 컴패션 어린이센터 선생님이 오늘의 센터 활동을 설명해주십니다.


▲ 조나(오른쪽)와 그레이젤(왼쪽)은 컴패션에서 가장 친한 친구입니다.

(조나가 그레이젤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서로 다정하게 머리를 기댄 모습. 카메라를 보며 웃고 있습니다.)

 

후원자님께 제일 친한 친구도 소개해드리고 싶어요. 그레이젤(Greyzel)은 컴패션에서 만난 친구인데 저랑 같은 동네에 사는 제일 친한 친구예요! 컴패션에서 만난 특별한 친구가 있어요. 바로 후원자님이에요. 저는 사실 편지 쓰는 것도 서툰 아이였는데 후원자님과 편지를 주고 받으면서 편지 쓰는 것도, 후원자님도 너무나 소중해졌어요!

 

▲ 후원자의 사랑으로 조나가 자라온 모습.

(노란 꽃으로 머리를 묶어올린 2011년부터 어여쁜 소녀로 자란 2018년 모습까지 총 다섯 장의 사진입니다.)



어서오세요. 저희 집은 처음이시죠?

 

▲ 조나와 여동생.

(조나가 집 부엌에서 여동생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웃고 있습니다. 부엌 싱크대 위 나무판자로 만든 선반에 그릇이 몇 개 놓여있고 조나의 왼쪽에는 땔감을 태워 요리하는 아궁이와 냄비가 있습니다.)


 ▲ 조나는 여동생들을 돌보는 다정한 언니입니다.

(조나가 집 거실에서 막내 여동생의 머리를 묶어주고, 둘째는 막내의 바짓단을 정리해줍니다. 세 자매는 돌바닥에서 맨발로 생활합니다. 거실에는 낡은 티비가 한 대 있고 선반에는 각종 물품이 있습니다. 세 자매의 책가방도 옹기종기 모여있습니다.)


저희 집은 대나무로 엮어 지었어요. 곳곳에 낡은 곳이 있지만 엄마, 아빠 그리고 두 여동생과 지내기에 충분한 감사한 곳이에요. 저는 세 자매 중 첫째예요. 집안의 맏딸로서 부모님을 도와드리려고 노력해요. 


▲ 엄마를 도와 빨래도 열심히 합니다.

(집 뒷마당에서 조나가 커다란 검정 대야 앞에 쪼그려 앉아 있습니다. 대야 안에 옷가지를 담고 물을 받아 빨래를 할 준비를 합니다.)

 

▲ 집 청소도 문제 없어요!

(조나가 나무 빗자루와 쓰레받기를 들고 흙마당을 청소하고 있습니다. 마당에는 돌멩이와 나뭇잎이 있습니다.)


▲ 요리 솜씨는 부족하지만 언젠가 엄마처럼 가족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해줄 날을 꿈꿉니다.

(부엌에서 냄비 뚜껑을 열고 냄비 속을 들여다보는 조나의 모습. 대나무가 촘촘히 세워진 틈으로 빛이 들어와 어두컴컴한 부엌을 밝힙니다.)

 

학교나 컴패션 어린이센터에 가지 않는 시간에도 바쁘답니다. 빨래도 할 줄 알고요, 집 밖을 청소하고 땅에 떨어진 마른 나뭇잎을 주워담는 일은 이제 전문가랍니다. 쌀밥도 따뜻하게 찔 수 있어요. 아직 엄마처럼 요리는 못하지만, 곧 배워서 가족들을 위해 요리도 해줄 거예요!


 

꿀꿀” 우리집에 복덩이가 나타났어요


▲ 조나와 아빠가 돼지 두 마리를 돌보는 모습.

(분홍 돼지와 점박이 돼지가 우리 안에 있습니다. 조나는 아빠가 건네준 사료통을 가지고 우리 안에 들어가 돼지를 먹입니다.)


사실 제가 정말 좋아하는 일은 아빠를 도와 돼지들을 돌보는 거예요. 후원자님께서 보내주신 선물금으로 산 돼지들이에요! 돼지 덕분에 저희는 낡은 집도 조금씩 고칠 수 있게 되었답니다. 엄마, 아빠가 돼지를 보며 한시름 놓았다고 기뻐하시는 걸 볼 때마다 제 마음도 뿌듯해요. 돼지를 보내주신 후원자님께도 감사하고요.

 

▲ 조나의 가족. 왼쪽부터 조나, 조나의 여동생, 엄마, 막내 여동생, 아빠.

 

아빠는 어부, 목수, 삼륜자동차 운전기사 일을 하시며 600페소(약 12달러)를 버셨어요. 이제 새끼 돼지들이 태어나면서 수입이 생겼어요! 돼지를 사고, 집도 고치고, 남은 돈으로는 제가 입을 옷도 샀어요.

 

저희 가족에게 선물금을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저는 꿈을 꿀 거예요

 

▲ 왼쪽부터 조나, 막내 여동생, 둘째.


부모님은 가끔 저희 세 자매를 졸업시킬 수 있을까 걱정하세요. 아빠와 엄마는 학교를 끝까지 다니지 못하셨어요. 그게 늘 아쉬우시대요. 이제 아빠는 제가 대학에 갈 수 있을 거라고 말씀하세요! 왜냐하면 저는 컴패션에 다니니까요. 그리고 제가 어떤 꿈을 말해도 기뻐하시고 응원해주시는 후원자님이 계시니까요!

 

▲ 컴패션 어린이센터에서 꽃처럼 피어나는 조나의 모습.

 

후원자님께서는 저와 우리 가족을 진심으로 생각해주시는 것 같아요. 후원자님을 만나고 제가 얼마나 특별한 사람인지 생각하게 됐어요. 우리 가족까지 큰 축복을 받은 것 같아요! 이게 다 후원자님께서 기도해주신 덕분이 아닐까요? 우린 서로 멀리 떨어져있지만 편지를 읽을 때마다 바로 옆에 있는 든든한 언니 같아요.

 

▲ 조나가 집 앞에서 빗자루를 들고 웃는 모습. 


제 꿈은 간호사나 의사가 되는 거예요. 우리 마을에는 저처럼 꿈을 갖고 있는 친구들이 별로 없어요. 대학교에 대해 같이 얘기할 친구도 많지 않아요. 하지만 컴패션에서는 그런 이야기를 할 수 있었어요. 컴패션 선생님들, 친구들 그리고 후원자님과 함께하면서 저는 꿈을 갖게 되었어요.

 

 

후원자님, 저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해요

 

▲ 기도하는 조나의 모습.


제가 후원자님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무얼까 생각해보았어요. 후원자님께 한없이 축복을 부어드리는 일인 것 같아요! 후원자님과 후원자님의 가족이 언제나 건강하고 아프지 않으시길 기도할게요. 하나님의 은혜가 함께하고 늘 축복이 가득하기를요.

 

▲ 컴패션 어린이센터에서 미소 짓는 조나의 모습.

 

후원자님, 저를 사랑해주시고 저를 도와주셔서, 그리고 저에게 동기부여를 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제 편지 받으시는 것을 즐거워하시고 제 편지를 받으실 때마다 행복하시다니 저도 정말 기뻐요. 나님께서 후원자님의 선하고 따뜻한 마음을 기억하시고 더 많은 축복을 부어주실 것이라고 확신해요. 지금도 편지와 기도를 통해서 만나고 있지만 언젠가는 직접 만날 수 있을까요? 후원자님을 만나게 될 수 있다면 정말 좋겠어요. 손을 마주잡고 감사하다는 인사를 꼭 드리고 싶어요.





We love you 'Ate'. Take care of yourself always because I know your mean of transportation is tough. Again KAMSAHAMNIDA(감사합니다) Ate Juyeon Han. Please pray for me and my family for good health and divine protection every day.

Love,
Jonnah Mae


우리 가족과 저는 후원자님을 사랑해요. 매일 대중교통으로 통학하시니 늘 조심하시고 건강 챙기셔야 해요.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 한주연 후원자님. 저와 우리 가족이 건강하고 매일 하나님의 보호 아래 살아갈 수 있도록 기도해주세요. 

사랑을 담아,

조나 드림


- 조나가 한주연 후원자에게 보낸 편지 중



조나는 홈베이킹 전문 기업브레드가든에서 후원하는 어린이로, 한주연 후원자는 편지 후원을 통해 조나를 만났습니다. ‘브레드가든홈베이킹 전문 기업으로 현재 컴패션을 통해 60명의 어린이를 후원 중입니다. 한주연 후원자는 편지를 통해 조나를 사랑으로 양육하는 일에 함께하고 있습니다.



조나의 한국 후원자

한주연 후원자 스토리 보러 가기

 


댓글 입력창 댓글  {{total}} 0 / 300자
  • {{item.user_id}} {{item.body}}
    수정 삭제 {{item.reg_date | date : 'yyyy-MM-dd HH:mm:ss' }}
    0/300자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